[뉴스클리핑] 세월호 참사 10주기…"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언론 속 4.16
작성자
4・16재단
작성일
2024-01-03 15:42
조회
133

[기사 바로보기]

------------

언론보도 기사 내용

 

정의당 비상대책위원회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는 "2024년의 대한민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권을 수호하는 정치의 본령으로 돌아가 사회적 참사에 대한 재발 방지, 피해자 권리의 법적 보호를 보장하는 안전 국가로 발돋움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2일 오후 목포 신항만 세월호 선체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2024년은 세월호 참사 10주기가 되는 해"라고 상기한 뒤 "정부는 아직도 4·16 생명안전공원 건립, 사회적참사위원회 권고 이행 등 진상규명 단체와 유족들이 요구하는 후속 행동에 첫 삽조차 뜨지 않고 있으며 그 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중요 정부 자료들은 아직도 비공개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 우리 사회는 해경 지휘부, 세월호 유족 사찰 기무사 간부 등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제대로 묻지 못한 것이다"며 "그 결과는 10.29 이태원 참사로, 오송 참사로 반복되며 또 다시 소중한 국민들의 목숨을 앗아갔고 세월호 참사 피해자들이 겪었던 권리 침해와 모독은 그대로 이태원의 유가족들에게 재현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24년의 대한민국은 달라져야만 한다"며 "생명안전기본법 제정에 앞장서고, 정부가 유가족들에게 약속한 후속 조치들의 이행 상황을 철저히 감시하며 진실을 향한 길을 열어갈 것이다"고 다짐했다.

 

뉴스1 / 조영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