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현이를 담은 여행사진_이시온

4.16세월호참사 6주기 추모전은

4.16세월호참사에 대한 의미와 가치를 대중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전시문화사업입니다. 전시문화사업을 통해 4.16세월호참사에 대한 의미와 가치를 전달, 생명과 안전이 존중받아야 하는 사회적 공감대 형성를 형성하고자 합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비대면 온라인 전시회로 진행했습니다.

창현이와 세계여행

이번 전시회에서 저의 모든 작품은 국내와 해외 여러 도시를 여행하며 찍은 창현이의 사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여행지마다 각 도시의 랜드마크 건물, 혹은 아름다운 자연과 풍경을 동생에게도 보여주고 싶어서 시작한 ‘창현이를 담은 여행사진’을 6년째 촬영하고 있습니다. 관람포인트는 사진 한 장 한 장의 의미보단 사진 전체가 다 모였을 때 그 의미를 전달한다고 생각합니다. 세계 곳곳을 창현이와 담고, 앞으로 더 많은 곳을 창현이와 여행하고 싶은 제 마음을 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2-5 이창현 군의 누나 이시온입니다.

·요즘 어떻게 지내새요?

A. 저는 다양한 일을 하면서 프린랜서로 지내고 있습니다.
근데 요즘은 일이 별로 없어서 운동도 하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지내고 있어요


이번 추념전에 작가로 참가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A. 추념전은 친한 언니인 2-5 박성호 군의 큰누나 박보나 언니의 추천으로 참가하게 되었어요. 제가 사진찍는 걸 좋아하는 걸 언니는 알고있었거든요.


·이번 추념전에서 전달하고자 했던 이야기는 무엇인가요?

A. 수학여행을 떠나 도착하지 못한 수학여행지의 모습을 담아냈어요

‘봄’, ‘꽃’, ‘제주도’, 그리고 ‘엄마’

    • ‘당당한 피해자’라는 주제에 대한 작가님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 당당한 피해자 라는 말은 좀 많은 생각을 들게 하는 것 같아요.
    사실 당당할 이유도, 당당하지 않을 이유도 없는데 어떤 수식어가 붙는다는게 이상해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유가족들이 겪은 많은 일과 시선에 대해서 당당해 지고싶은게 아닐까 하는 마음을 담아낸 게 아닐까 해요

    •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시선들에 대한 언급이 있던데, 어떤 이들은 자신들이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지 모른 채 강요하는 경우가 있을 텐데요.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행동들은 어떤 게 있을까요.

    A.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행동.. 제가 겪은 것은 노란리본이나 팔찌를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너는 왜 아무렇지도 않은 척 하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사실 지금은 노란리본이 세월호 유가족들의 상징같은 게 되어버렸는데, 오히려 그걸 하고 다니지 않으니까 유가족이 아닌 척을 한다 라는 얘기를 들었어요.

  • 추모와 기억의 방식은 각자 제각각이라고 생각해요
  • 시선에 상처받았을 것 같은데 응원과 위로받은 적도 있나?

A. 많죠. 제 얼굴도 모르는 분들에게 많은 메시지를 받았어요.
그럴 때 참 감사하면서도 세상엔 좋은 분들이 참 많구나 라는걸 느껴요


  • 이 사회가 재난참사피해자와 함께 감에 있어 좀 더 세심하게 주의할 것들이 있을까요?

A. 피해자들도 지금 살고 있는 어느 시민과 다를 것 없이 똑같은 사람이라는 걸 생각해주셨으면 해요. 어떠한 낙인이 신분처럼 주어지는 게 많이 부담스럽고 힘들어요.

다른 소식들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https://416foundation.org/%ec%98%a8%eb%9d%bc%ec%9d%b8-%ea%b8%b0%ec%96%b5-%ea%b3%b5%ea%b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