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잊힐까 두려워…다시는 시민이 거리에서 희생되지 않았으면”

언론 속 4·16재단
작성자
4・16재단
작성일
2023-12-26 18:12
조회
464

[기사 바로보기]

------------

언론보도 기사 내용

 

“잊히는 게 두렵습니다.”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한 카페에서 지난 13일 만난 이경구씨(49)는 덤덤하게 말했다. 이씨는 지난 7월15일을 잊지 못한다. 당시 오송읍 궁평리 궁평 제2지하차도에서 발생한 참사로 스물네 살 조카 A씨를 잃었다.

“아침 일찍 누님에게 다급하게 전화가 왔어요. 버스를 타고 KTX오송역으로 간다던 딸이 연락이 안 된다. 아무래도 지하차도에 갇혀 나오지 못하는 거 같다고.”

A씨는 구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사고 다음날인 7월16일 오전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다. 이날 실종신고된 9명이 지하차도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하루 뒤인 17일에는 5명의 시신을 추가로 수습했다. 이번 참사 희생자는 모두 14명이다. 11명 생존자도 있다.

이씨는 희생자 발인을 모두 마친 뒤 지난 7월26일 희생자 유족들과 ‘오송 지하차도 참사 유가족협의회’를 발족했다. 오송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기 위해서다.

그는 “관련 기관들이 모두 개인정보라고 유족들 연락처를 알려주지 않아 장례식장을 돌아다니면서 연락처를 받아 단체 대화방을 만들었다”며 “임시로 대표를 맡으려고 했는데 유족들 요구로 계속 대표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이씨 등 유가족들은 미호강에 임시 제방을 쌓은 행복도시건설청을 비롯해 충북도와 청주시 모두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한다. 충북도는 참사가 난 지하차도 도로관리 책임이 있고, 청주시는 범람한 미호강 관리 책임이 있다는 것이 유족들의 주장이다.

이씨는 “각종 참사가 잇따르고 있지만 재난 대응 시스템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며 “미호강 범람 위기 연락을 받고 어느 한 기관이라도 대처에 나섰다면 오송 참사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관련 기관에서 남발하고 있는 재난문자조차 ‘면피’라고 생각한다. 오송 참사 때도 똑같았다”며 “위험을 미리 알려준 것으로 소임을 다 했으니 시민들에게 ‘알아서 피하라’는 것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후략)

 

경향신문 / 이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