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세월호를 기억하는 전국 순회공연, 그 두 번째 이야기

2020년 희망마중 지원사업 「4.16 세월호를 기억하는 전국 순회공연」은 세월호참사에 대한 기억과 피해자의 삶이 담긴 연극을 통해 4.16 세월호 참사의 사회적 애도를 확산하고 재난피해자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해가 지는 동네, 아침이 아픈 동네 안산

“슬픔이 가득 묻어 날 줄 알았는데 한참을 웃다 나왔어요. 그런데 막이 내리니 먹먹함이 밀려 오네요.”

4.16세월호를 기억하는 전국 순회공연, 그 두 번째 이야기가 서울 중랑구 묵동에 있는 은혜의 숲 교회에서 진행됐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대규모가 아닌 30명 남짓 소규모로 진행했습니다. 그럼에도 호응과 열기만큼은 300명 그 이상이었습니다.

「4.16 세월호를 기억하는 전국 순회공연- 4.16가족극단 노란리본 “장기자랑”」 은 앞으로도 계속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본 공연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예방하고자 관람객 마스크 착용, 열감지 카메라 설치, 손 소독, 관람객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였습니다. 2020년 해양수산부 지원사업이며, 4.16재단 “2020년 희망마중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였습니다.

다른 소식들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