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세월호참사 6주기 선상추모식

2014년 4월 16일.

그로부터 6년.

 

참사해역으로 향하는 발걸음은 무겁기만 합니다.

안산에서 새벽에 출발하여 7시간을 버스와 배를 타고 도착한 곳.

‘세월호’라고 적힌 노란색 부표가 홀로 참사지점을 지키고 있습니다.

 

한 송이 국화를 바치며,

잊지 않겠다고.. 진실을 꼭 찾아내겠다고 다짐합니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습니다.

 

      

 

다른 소식들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