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왼손’_“우리는 함께하고 있다.”

시민안전의식 향상을 위한 재난지원

시민 활동을 주제로 한 콘텐츠 공모사업

모두의 왼손은
재난참사 현장에서 피해자를 돕는 시민들의 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문학·예술 작품 등으로 표현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공동체 의식 함양을 위해 진행된 공모전입니다. 약 한달 간 진행된 공모전에는 구술부터 산문 수필을 아울러 음악, 만화, 애니메이션 등 총 121작품이 출품됐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으며 총 13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 저작권 및 편집권은 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 변형, 편집 등은 불가한 점을 알립니다. 

눈물 속에서 살고있는 그대

수많은 절망들이 찾아와도

고개를 돌릴 수 없어 덩그러니 그댄 그 자리에

위로에 말들과 노래마저도 아무런 힘이 되지 않는데

그저 말없이 그대의 곁을 지키며 함께하리

나는 그대 마음 곁에 그대 마음 곁에 그대 마음 곁에 있을게

그대 마음속 아주 작은 위로라도 될 수 있다면

나는 그대 마음 곁에 그대 마음 곁에 그대 마음 곁에 있을게

그대의 마음이 홀로 외롭지 않게

나는 그대 마음 곁에

「그대 마음 곁에」 中

예술 분야 최우수상을 수상하신 송희태님을 만났습니다.

어떤 위로를 건네야 할까, 어떤 말로 마음을 전해야 할까. 예상치 못한 너무나 큰 아픔과 슬픔을 마주하는 우리의 마음일 것입니다. 입이 떨어지지 않아, 그 어떤 말도 위로가 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에 우리는 감히 그 어떤 말도 건네지 못하곤 하죠. 그런 우리의 마음을, 위로의 말을 노래로 만든 이가 있습니다.
 
“우리가 항상 곁에 있다는 것을 피해자분들에게 전달하고 싶었고 이것이 그분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세월호 광장, 분향소, 집회 현장에서 세월호 피해자를 만났던 송희태님. 그들 곁에서 손을 건네는 시민들을 보며 우리가 얼마나 피해자분들에게 위로가 되고 있는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됐다고 합니다. 무엇을 하기보다 그저 곁에서 “함께하고 있다.”는 느낌을 전달할 때 비로소 근원적 위로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합니다.

다른 소식들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https://416foundation.org/%ec%98%a8%eb%9d%bc%ec%9d%b8-%ea%b8%b0%ec%96%b5-%ea%b3%b5%ea%b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