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6세월호참사 피해자 간담회, 그 첫 번째 이야기

“제 아이가 태어난 날이 4월 16일입니다. 그래서 416이라는 숫자가 더욱 ‘가족’이라는 나의 일로 새겨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진상규명, 내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함께 하겠습니다.”

<2020년 희망마중 지원사업 –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간담회는> 4.16 세월호 참사, 그 이후 6년간 세월호 참사에 대한 기억을 가지고 있는 시민들이 자신의 삶을 이야기하는 과정을 통해 사회적 트라우마에 대한 치유와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4.16재단과 구리남양주시민연대가 함께 한 이번 간담회에는 평일 저녁 개최에도 불구하고 구리, 남양주 시민 약 30여분이 함께 하였습니다. 또한 안승남 구리시장도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습니다.

4·16재단과 구리남양주시민연대가 함께 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초대가수 허영택님의 노래 공연으로 간담회를 시작하였습니다. 노래 공연 후,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유가족으로 윤경희님(시연 어머님), 전인숙님(경빈 어머님), 그리고 4.16연대 김선우 사무처장을 이야기 손님으로 초대하여 아이들의 이야기,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연대 강화, 향후 생명안전기본법의 정책 수립과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바쁘신 와중에도 4.16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함께 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4.16 세월호 피해자 간담회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본 공연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예방하고자 관람객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였습니다. 2020년 해양수산부 지원사업이며, 4.16재단 “2020년 희망마중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하였습니다.

다른 소식들이 궁금하신가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